검색
구성원 (0)
검색어와 일치한 정보가 없습니다
검색어를 다시 한번 확인해 주세요
팀 (0)
검색어와 일치한 정보가 없습니다
검색어를 다시 한번 확인해 주세요
모든 검색 결과 보기
HOME  >  최근소식  > 광장뉴스

‘원자력과 법’ 교육 과정 진행

2019.06.26


 

법무법인(유한) 광장은 국내 원자력 및 법학 전공 학생과 유관 기관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원자력과 법 교육 프로그램을 개최하였습니다.

 

본 프로그램은 한국원자력협력재단의 지원을 받아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한동대 장순흥 총장, 한국원자력연구원 하재주 (전)원장,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성게용 (전)원장,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종인 (전)이사장, IAEA 원자력손해배상전문가 및 OECD/NEA 원자력법위원회 부의장인 고려대학교 박기갑 교수, 한국조정학회장인 고려대학교 박노형 교수 등 국내 원자력과 법조계 최고 전문가 20명 이상을 초청하여 원전 수출 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래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에 초점을 두었습니다.

 

교육 프로그램 1일차는 Global Nuclear라는 주제로 원자력 산업, 국제기구, 방사선, 정책 및 안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글로벌 기준과 동향을 다루었고, 2일차는 HR & Nuclear Issues라는 현안으로 미래 원자력 융합 인재 양성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으며, 기후변화 및 경제성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원자력의 역할과 원자력발전소 사고 발생시 손해배상 및 원만한 해결을 위한 조정 방법과 핵안보 및 핵비확산 강화를 위한 전문가 양성 등 다양한 주제를 깊이 있게 다루었습니다. 마지막 3일차는 NPP Export & Safety라는 주제로 원전 수출 전략과 프로젝트 협상 및 계약, 분쟁 해결 방법 등 수출 현장에 필수적인 실무 기술들과 원자력 안전법 및 방사능 방재법과 중대사고 및 사용후핵연료 관리 등의 다양한 안전 현안에 대해서 다루었습니다.

 

본 교육 프로그램은 국내에서 최초로 시행된 원자력과 법 융합 교육 과정으로,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어 진입장벽이 높은 원자력과 법 두 분야의 전문가와 전공 학생들의 소통과 협력의 장을 마련했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. 글로벌 원전 수출 시장은 미국, 러시아, 중국, 프랑스 등 선진국들과의 치열한 경쟁으로 단순히 기술력만으로 승부를 보기 어려운 실정으로, 본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사진과 수강생 모두 본 프로그램이 원전 수출을 지향하는 현 정부의 취지에 가장 잘 부합하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시의 적절하게 기획되었다고 한 목소리로 평가하였습니다.

 

본 프로그램을 기획한 법무법인 광장의 관계자는 “원자력과 법 교육 프로그램이 한국형 원전과 한국 출신 글로벌 인재가 주도하는 글로벌 원전 수출 시장이 실현되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”고 소회를 밝혔다.

 

<관련기사>

[세계일보] 광장 ‘원자력과 법’ 교육과정…글로벌 에너지 전문가 육성에 박차

[서울경제] 법무법인 광장, 3일간 ‘원자력과 법’ 교육 과정 실시

[조세일보] 법무법인 광장, '원자력과 법' 교육프로그램 실시 

[로이슈] 법무법인 광장, 원자력과 법 교육 프로그램 열어

관련구성원
박상길 (朴相佶)
목록